2008. 6. 24. 22:07

[daaddd's best] 김동률 3집 - 귀향

 

김동률 3집 - 귀향(2001)

1. 사랑한다는 말 (작사 : 김동률 / 작곡 : 김동률)
2.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(김동률 / 김동률)
3. 하소연 (김동률 / 김동률)
4. 우리가 쏜 화살은 어디로 갔을까 (이적 / 김동률)
5. 낙엽 (이적 / 김동률)
6. Requiem (김동률 / 김동률)
7. 구애가 (김동률 / 김동률)
8. 자장가 (김동률 / 김동률)
9. 망각 (김동률 / 김동률)
10. 귀향 (김동률 / 김동률)



아.. 드디어 김동률에 도착했구나...

김동률... 서동욱과 '전람회'로 3장, 이적과의 '카니발'로 1장, 솔로로 정규 5장 라이브 1장 베스트 1장..

총 11장의 앨범이 그의 이름을 달고 나왔지만

그중 어느하나를 베스트로 꼽는일은 무척이나 힘들었다.......



하지만 나는 과감히 3집 귀향을 베스트로 꼽으려 한다.

이 앨범이 나에게 '김동률'이란 이름을 확실히 알게해준 앨범이기 때문이다...


사실 우리누나가 김동률, 그 이전의 전람회 부터의 완전 팬이어서 나도 전람회의, 김동률의 음악이 낯설거나 새로운건 아니었지만 '큰 관심은 없었었다.'

하지만 이 3집 - '다시 사랑한다 말할까'가 타이틀이었던 이 앨범은

(아마 '대중적'으로 가장 히트한 앨범이 아닌가 싶다... 물론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가치가 '대중적'으로 높이 평가되어 가면갈수록 인기가 높아지는 느낌이지만... 지금의 '아이처럼'같은 노래들처럼...)

정말 남녀노소 누구나.

락을 좋아하든 힙합을 좋아하든 뭘 좋아하든

'김동률'의 매력에 빠질수밖에 없게만드는, 그런 매력이 있는 앨범이다.


이 앨범을 어떻게 내가 설명하고 하물며 평가할수있을까........ 라는 생각이 들지만



음.. 우선 타이틀곡 '다시 사랑한다 말할까'

별다른 전주없이

마치 어제 만난 것처럼
잘 있었냔 인사가 무색할 만큼


으로 시작하는 이 담백한 노래는

단지 '사랑한다'는, 처음의 그 가슴떨리고 설레는 기분보다

'다시 사랑한다'라는, 그 사랑에 한번 실패.. 하고 나서의,

암튼 처음과는 다른, 그런 이상야릇(??)한 느낌을 어찌나 잘 표현했는지

[이 다음 앨범에서도 김동률은 '옛사랑을 잊지못하고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' 이런내용의 노래로는 거의 독보적인 위치에 오르는데(ㅋㅋ) 이 '다시 사랑한다 말할까' 외에도

4집의 '이제서야..'

나의 부족한 사랑에 지쳐 떠나간 거라면
이제 난 준비가 된 것도 같은데
매일 웃게 해줄 수 있을 텐데
헤어진 아픔에 비해 다시 시작하는 건
내겐 너무 쉬울 것만 같은데
정말 잘할 수 있을 것 같은데
이제서야 난 다 알 것 같은데


그리고 5집의 '다시 시작해보자'

그럼에도 가끔은 널 생각하게 됐어
좋은 영화를 보고 멋진 노랠 들을 때
보여주고 싶어서 들려주고 싶어
전화기를 들 뻔도 했어



와 같은,
정말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했을듯한 내용을 진솔하게 잘 나타냈다...]


그 외에도, 이적과 다시만나 부른 '우리가 쏜 화살은 어디로 갔을까'(제목이 맨날 헷갈린다ㅋㅋ)

국악이 접목되어 은근 '흥'이 나고, 김동률의 담백한 보컬과 이적의 '장난꾸라기같은'(??ㅋㅋ) 보컬이 재미있다.


그리고 드디어 (트랙 리스트상) 마지막트랙.. 이 앨범의 제목이기도 한 '귀향'


그래 끝없이 흘러가는 세월에 쓸려
그저 뒤돌아 본채로 떠밀려왔지만



라는 가사가 정말 내 마음을 후벼파는.......

명곡중의 명곡...


트랙리스트에는 10번트랙 귀향이 마지막이지만

이 앨범엔 히든트랙이 있다...(그것도 28번인가?? 암튼 저~~ 뒤에서 숨어서.. 게다가 히든트랙도 1분정도 뒤에 시작한다...)

누나에게 김동률과 옛날 전람회 멤버 서동욱과 같이 부른 노래라는건 들었었다..

[검색해보니 제목이 특별히 있는건 아닌듯한데 '떠나보내다'라는 제목으로 불리우더라...]

전람회를 그리워하는 많은팬들, 우리 누나를 포함해서... 아주 좋아하는 트랙이라고...



나에게 김동률의 음악은 '치유'이자 '위안'이다.

그냥 시간때우기, 귀를 즐겁게하기위한, 그런 보통의 '음악'이 아닌

정말 내 몸과 마음에게 '음악'이 필요한 때가 오면 찾게되는

'김동률'의 음악 (덧붙여 '김윤아'도...ㅋㅋ)
Trackback 0 Comment 0